HOME > 회사소개 > 경영진 소개
 
 
[주간조선] 포스코건설 사옥에 칭화사이언스 파크

포스코건설 사옥에 칭화사이언스 파크


칭화, 인천 송도를 바꾸다
“인천 구차이나타운 대체할 신차이나타운으로”


▲ 칭화과기원이 입주할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의 포스코건설 사옥(오른쪽)과 추후 활용 예정 부지(왼쪽). photo 한준호 영상미디어 차장대우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모교인 중국 칭화대(淸華大)가 인천 송도에 들어온다. 칭화대 산하 교판기업(校辦企業·학교기업)인 칭화홀딩스(淸華控股)는 이르면 내년 5월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칭화과기원 한국 분원을 세울 예정이다. 베이징을 비롯 중국 전역에 30여개 분원을 갖춘 칭화과기원이 해외에 진출하는 것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이어 두 번째다.
   
   
칭화홀딩스는 산하에 칭화통팡(淸華同方), 칭화쯔광(淸華紫光), 칭화청즈(淸華誠志) 등 상장기업 3곳을 비롯 각종 IT(정보기술)·BT(생명기술)·GT(녹색기술) 기업 수십여 개를 거느린 지주사다. 칭화과기원은 이들 기업이 입주해연구개발과 제조생산을 하는 일종의 ‘사이언스 파크’다. 영문명도 ‘칭화사이언스 파크(TUS Park)’로, 베이징 중관촌(中關村)에 있는 칭화과기원 안에는 약 400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칭화과기원 한국 분원은 연면적 27000㎡로 인천 송도의 포스코건설 사옥에들어올 예정이다. 칭화홀딩스의 쉬징홍(徐井宏) 회장은 지난 11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조뇌하 포스코엔지니어링 사장, 한국뉴욕주립대 김춘호 총장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인천 송도 진출 의사를표명했다. 쉬징홍 회장은 지난 9월 인천아시안게임 때도 방한해 인천 송도 일대를 둘러보고 갔다. 칭화과기원 한국 분원에 들어올칭화홀딩스 산하 기업들의 면면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일단 상장사 위주로 유치할 계획이다.
   
   
칭화홀딩스 측은 인천 송도에 칭화과기원을세우면서 송도국제도시에 이미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학들과 한국, 중국, 미국 3국을 아우르는 산학연(産學硏) 네트워크도 구성할 방침이다.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 총장(공학박사)에 따르면 칭화과기원의 한·중·미 3국 산학연 네트워크 구상 방침에는미국 뉴욕주립대 측도 흔쾌히 동의하고 나섰다고 한다.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 총장은 “미국 뉴욕주립대 새무얼 스탠리 총장의 부인이 화교(華僑)”라며 “부인의 조언이 있었...

 
 
 
     
Untitled Document